일본

오키나와 미야코지마-미야코블루에 취하다

입력 : 2016.06.03 18:54
  • 투명한 에메랄드빛이 찬란한 오키나와의 바다.
    그 너머에 생소한 이름의 섬들이 있다.
    그중에서도 가장 유명한 섬이 '미야코지마宮古島·Miyakojima'다.
    일본 최남단에서 다시 남쪽으로 내려가야 만날 수 있는 숨겨진 땅. 2시간 20분간의 비행. 구름을 뚫고 내려온 비행기 창밖으로 '미야코 블루'가 펼쳐진다.

  • 미야코지마와 쿠리마지마를 연결하는 쿠리마대교. 미야코지마는 본섬과 함께 이부라지마, 이케마지마, 쿠리마지마로 구성된다
    ▲ 미야코지마와 쿠리마지마를 연결하는 쿠리마대교. 미야코지마는 본섬과 함께 이부라지마, 이케마지마, 쿠리마지마로 구성된다
  • 미야코지마는 훌륭한 골프여행지이기도 하지만 각종 레저를 즐길 수 있는 레저의 천국이기도 하다
    ▲ 미야코지마는 훌륭한 골프여행지이기도 하지만 각종 레저를 즐길 수 있는 레저의 천국이기도 하다
  • 화장품 광고의 배경으로 등장해 국내에도 잘 알려져 있는 히가시헨나자키. 일본의 100대 절경 중 하나이기도 하다
    ▲ 화장품 광고의 배경으로 등장해 국내에도 잘 알려져 있는 히가시헨나자키. 일본의 100대 절경 중 하나이기도 하다
  • '미야코블루'라 불리는 미야코지마만의 바다색. 에메랄드빛이 더해진 청명한 파란색이 더없이 아름답다
    ▲ '미야코블루'라 불리는 미야코지마만의 바다색. 에메랄드빛이 더해진 청명한 파란색이 더없이 아름답다
  • 한가로운 오후 햇살이 어울리는 섬

    미야코지마는 오키나와 본섬에서 남서쪽으로 300km 떨어져 있다. 오키나와 나하시에서 비행기를 타도 50여 분이 걸린다. 이른바 '미야코 열도'라 불리는 지역의 중심이 되는 섬인데, 지리적으로는 일본과 타이완의 중간쯤이다.

    비행기 창문으로 미야코지마를 보면 이 섬의 가장 큰 특징을 발견할 수 있다. 산이 없다. 둔덕 비슷한 것도 보이지 않는다. 섬 전체가 평평한 평지다. 오키나와 군도는 매년 태풍이 관통해서 지나가는 길목의 정중앙에 있다. 산이 없어 바람을 막아 주지 못하는 미야코지마는 매년 태풍이 올 때마다 피해가 크다. 몇년 전에는 초속 90m가 넘는 태풍에 풍력발전을 위해 세워둔 프로펠러가 통째로 쓰러지기까지 했다고 한다.

    미야코지마의 두 번째 특징은 섬 전체가 거대한 석회암지대라는 점이다. 큰 호수나 연못 같은 공용 저수 시설을 보기 어려운 것도 특이하다. 5만5,000명에 달하는 주민들은 대부분 빗물이 모인 지하수를 이용하는데, 저수시설은 지하에 마련돼 있다. 섬을 돌아다니면서 품었던 의문점, '대체 이 지역의 사람들은 생활용수를 어떻게 해결하는 거지?'에 대한 답이 거기에 있었다. 빗물을 모아 저장하는 시설의 규모가 꽤 방대하다고 한다.

    국내에 미야코지마는 훌륭한 골프여행지로 알려져 있다. 매주 적잖은 사람들이 미야코지마를 찾아 골프를 즐긴다. 많은 골프 코스가 개발돼 있고, 훌륭한 인프라가 구축돼 있다. 그중에서도 '에메랄드 코스트 골프 링크스'는 모든 홀이 해안가에 인접해 있어 이국적인 기분을 만끽할 수 있다. 일본인들에게도 미야코지마는 레저의 천국이다. 골프뿐 아니라 철인 3종 경기, 마라톤 대회 등이 미야코지마에서 열리고, 연중 20도 이상의 따뜻한 기온과 아름다운 바다 속 산호는 많은 스쿠버 마니아들을 불러들이고 있다.

    '일본에서 가장 아름다운 바다'라고 칭송받는 해안 절경 또한 미야코지마를 찾게 되는 이유다. 오키나와의 물빛 역시 아름답기로 유명하지만, 미야코지마의 물빛은 오키나와와 또 다른 아름다움을 갖고 있다. 에메랄드빛이 더해진 짙푸른 색채. 일본인들은 미야코지마의 그 물빛을 '미야코 블루Miyako Blue'라고 부른다. 우리나라 화장품 브랜드의 광고 촬영지로 국내에도 잘 알려진 '히가시헨나자키東平安名崎'는 일본 100대 절경 중 하나로, 미야코지마를 찾으면 반드시 가 봐야 할 명소다.

    미야코지마는 본섬과 함께 이라부지마, 이케마지마, 쿠리마지마 등 3개의 섬으로 구성된다. 각각의 섬은 다리로 연결된다. 세 개의 섬을 연결하는 다리 중 마지막 다리는 2016년 1월 말에 완공됐다. 미야코지마에서는 너른 들판을 가로질러 나가면 어디서든 해안의 절경이 펼쳐진다. 그 아름다운 절경을 끼고 드라이브를 즐기는 맛은 더없이 일품이다. 미야코지마의 바다를 즐기기 좋은 포인트는 여러 곳이 있지만, '이케마 대교'에 마련된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경치는 제법 색다르다. 섬과 섬을 연결하는 다리의 풍경은 미야코지마만의 풍광을 잘 보여 준다. 한가로운 오후 햇살이 더없이 평화롭다.

  • 미야코지마를 즐기는 방법 중 하나는 NPO 액티비티 프로그램이다. 그중에서도 어촌체험 프로그램에서는 어부 체험이나 싱싱한 다랑어로 회를 떠 보는 체험이 가능하다
    ▲ 미야코지마를 즐기는 방법 중 하나는 NPO 액티비티 프로그램이다. 그중에서도 어촌체험 프로그램에서는 어부 체험이나 싱싱한 다랑어로 회를 떠 보는 체험이 가능하다

  • 이라부섬 어부들이 직접 만들어 준 다랑어 튀김
    ▲ 이라부섬 어부들이 직접 만들어 준 다랑어 튀김
  • 가까운 바다에서 잡아 온 다랑어 횟감
    ▲ 가까운 바다에서 잡아 온 다랑어 횟감
  • 점심식사로 제공된 츠께모노들. 어촌 사람들의 손맛이 전문 일식점 못지않다
    ▲ 점심식사로 제공된 츠께모노들. 어촌 사람들의 손맛이 전문 일식점 못지않다
  • 미야코 신사 옆에는 '물의 신'을 모셔 두는 자리가 있다. 이른바 '용궁'이다
    ▲ 미야코 신사 옆에는 '물의 신'을 모셔 두는 자리가 있다. 이른바 '용궁'이다
  • '미야코 신사 영웅이야기'는 미야코 신사를 출발해 마을 구석구석에 남아 있는 유적지를 돌아보는 식으로 진행된다
    ▲ '미야코 신사 영웅이야기'는 미야코 신사를 출발해 마을 구석구석에 남아 있는 유적지를 돌아보는 식으로 진행된다
  • 마을 어귀에서 만난 새 '이소히요도리イソヒヨドリ'
    ▲ 마을 어귀에서 만난 새 '이소히요도리イソヒヨドリ'

    작은 섬을 풍성하게 즐기는 방법

    미야코지마를 즐기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다. 그중에서도 NPONon-Profit Organization·민간 비영리단체가 운영하는 각종 체험에 참여해 보는 방법은 추천할 만하다. 미야코지마는 비록 작은 섬이지만, 시민들이 자율적으로 운영하는 NPO 액티비티 프로그램이 상당한 수준에 올라 있다. 특히 미야코지마의 구석구석을 돌아보고, 미야코지마만이 가지고 있는 매력을 충분히 느낄 수 있는 프로그램들이 많다. 다랑어 낚시 체험, 미야코지마의 자연 생태계를 볼 수 있는 나이트 투어, 이라부섬 어촌 체험 등 7~8개의 프로그램들이 운영 중이다.

    이번 여행에서는 '미야코 신사 영웅이야기' 투어와 '이라부섬 어촌 체험'에 참여해 보기로 했다. '미야코 신사 영웅이야기'는 미야코지마의 역사를 공부해 볼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이 섬의 기원부터 주요 왕조를 이뤘던 왕가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 볼 수 있다. 이 과정에서 미야코지마와 한반도의 관계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볼 수 있다는 점은 자못     흥미롭다. 미야코지마는 조선인들이 표류 끝에 당도했던 섬이었다고 한다. 기록에 따르면 1400년대부터 적잖은 조선인들이 미야코지마로 흘러 들어왔다. <홍길동전>에서 홍길동이 세웠다는 율도국도 이쪽 지역이라는 설도 귀를 쫑긋하게 만든다.

    투어는 미야코 신사에서 시작해 역대 왕들의 무덤을 거쳐 인근 마을 구석구석에 남아있는 유적지를 돌아보는 식으로 진행된다. 왕들의 무덤은 모두 비슷한 양식을 지니는데, 마치 로마의 공연장처럼 돌계단을 쌓아가며 밑으로 내려가도록 만든 점이 매우 독특하다. 어디에서도 본 적이 없는 그들만의 장묘문화를 엿볼 수 있다.

    '이라부섬 어촌 체험'은 직접 생선회 써는 법을 배워 볼 수 있는 기회다. 이라부섬은 얼마 전까지만 해도 항구가 번성했지만, 본섬과 연결되는 다리가 놓인 이후 급격하게 쇠퇴했다. 이에 어민들이 관광객들을 불러 모으기 위해 준비한 프로그램이 어촌 체험이다. 여기서는 다랑어 낚시 체험,  직접 잡은 다랑어로 회를 떠 보는 과정을 체험해 볼 수 있다. 하지만 기상 여건이 좋지 않아 배가 뜰 수 없어 낚시 체험은 할 수 없었다. 대신 이라부섬의 어부가 가르쳐 주는 대로 다랑어회를 떠 보는 건 가능했다.

    전문 횟집에서 사 먹는 회만 접하던 사람에게 그 과정을 배울 수 있다는 건 다소 신선했다. 제공된 다랑어는 옐로우핀이었다. 고급 어종은 아니지만 어부들이 직접 미야코지마 앞바다에서 잡아 올린 싱싱한 횟감이다. 횟감을 손질하는 과정은 재미난 추억을 쌓기에도 좋다.

    직접 잡은 싱싱한 다랑어회는 점심식사로 제공된다. 어촌 주민들이 직접 준비해서 내오는 식사는 꽤나 괜찮은 한 끼다. 어촌 사람들의 투박함이 살아 있지만, 꽤 수준급의 솜씨들이다. 참다랑어에 비하면 기름진 맛이 덜한 옐로우핀을 마요네즈에 찍어 다랑어 뱃살의 맛을 내는 방식도 어촌이기에 배울 수 있는 나름의 재미다.

  • 일본 전국적으로 유명세를 떨치고 있는 주점 '우사기야うさぎや'. 이곳에서는 매일 오키나와 민요와 전통 춤이 펼쳐진다
    ▲ 일본 전국적으로 유명세를 떨치고 있는 주점 '우사기야うさぎや'. 이곳에서는 매일 오키나와 민요와 전통 춤이 펼쳐진다
  • 현지에서 생산되는 파파야로 만든 샐러드. 일본식 드레싱과 어우러져 아주 상큼하다
    ▲ 현지에서 생산되는 파파야로 만든 샐러드. 일본식 드레싱과 어우러져 아주 상큼하다
  • '미야코규宮古牛'는 일본을 대표하는 '와규和牛'보다 훨씬 부드럽고 감칠맛이 뛰어나다
    ▲ '미야코규宮古牛'는 일본을 대표하는 '와규和牛'보다 훨씬 부드럽고 감칠맛이 뛰어나다

  • 밤거리를 밝히는 우사기야의 등불
    ▲ 밤거리를 밝히는 우사기야의 등불

  • '우사기야'에 오기 위해 일본 전국에서 미야코지마로 사람들이 모여든다/오키나와의 전통을 훌륭한 여행콘텐츠로 만들어낸 '우사기야'의 젊은 종업원들
    ▲ '우사기야'에 오기 위해 일본 전국에서 미야코지마로 사람들이 모여든다/오키나와의 전통을 훌륭한 여행콘텐츠로 만들어낸 '우사기야'의 젊은 종업원들

    소박하고도 열정적인 사람들의 땅

    "미야코지마에 오면 이 집은 꼭 한 번 가 봐야죠."
    현지 관계자는 미야코지마에 발을 디뎠다면 '우사기야うさぎゃ'라는 이름의 주점은 필수라고 했다. '우사기야'는 미야코지마 도심 복판에 위치한 이자카야다. 음식이 좋아 추천해 주는 집인가 했는데, 그게 다가 아니다. 매일 저녁 두 차례에 걸쳐 오키나와 지역의 민속음악과 춤을 선보이는데 흥이 넘친다. 이 공연은 일본 내에서도 전국적으로도 유명한 모양이었다. 이 가게를 오기 위해 미야코지마를 찾는 사람들도 꽤 많다는 게 현지인들의 설명이다.

    마실 거리와 먹을 거리가 깔리고 술이 한 순배 돌 때쯤 공연이 시작된다. 오키나와 전통악기 산신三線 연주에 퓨전 타악기인 카혼이 곁들여졌다. 공연은 달달한 분위기의 음악에서 시작해 흥이 넘치는 음악으로 이어졌다. 음악이 흐르는 중간중간 서빙을 보던 종업원들이 입을 맞춰 추임새를 넣어 흥을 돋우는 게 인상적이었다. 공연이 진행될수록 분위기가 고조되면서 종업원들이 북을 치며 춤을 추기도 하고 무대 앞으로 나와 오키나와 전통 춤을 선보이기도 했다. 가게를 찾은 손님들은 어느새 술잔을 내려놓고 박수를 치거나 춤을 따라 추며 낯선 민요를 즐기고 있었다.

    "아히야 히야사사!"
    공연이 절정에 달하자 연주자와 손님들이 모두 입을 맞춰 독특한 추임새를 외쳤다. 우리 식의 "얼쑤!"와 같은 오키나와 방언이다. 어느새 손님들과 종업원들은 한데 어우러져 기차놀이를 하며 전통 춤을 추고 있었다. 짧은 추임새와 세 박자의 간단한 춤이 주점 안에 있는 모두를 카타르시스로 몰아갔다. 오키나와 지역의 전통문화를 활용한 훌륭한 공연이자 관광 상품은 그렇게 완성됐다. 이 주점의 사장과 종업원들이 모두 청년들이라는 점은 더 큰 에너지를 내는 듯했다. 자기가 태어나 살고 있는 지역의 전통문화를 대하는 그네들의 자세가 한편으로는 부러워지는 순간이었다.

    미야코지마 현지인들은 미야코지마 사람들이 한국인들과 무척 닮았다고 말했다. 흥이 많고 술을 좋아하는 점이 그렇다면서. 전통적인 술 문화도 많이 닮아 있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미야코지마 사람들에게는 술을 돌려 마시는 문화가 뿌리 깊게 정착돼 있다. 그래서 다른 지역과 달리 한국인들을 만나면 술자리에서 쉽게 친해진다고 했다.

    공연을 통해 한 차례 절정에 치달았던 분위기는 술자리로 고스란히 이어졌다. 술을 주고받는 분위기도 한층 친밀해졌음을 느낄 수 있었다. 짧은 대화 속에서도 미야코지마 사람들이 무척 순박하다는 걸 느낄 수 있었다. 하지만 열정적이었다. 술잔이 몇 순배쯤 돌고 흥겨운 밤이 마무리되어 갈 때쯤 귓가에 추임새가 맴돌았다. 정확한 의미는 알 수 없지만, 왠지 미야코지마 사람들의 순박하지만 열정적인 성품을 그대로 보여 주는 듯한 그 말.

    "아히야 히야사사!"

  • 미야코지마의 명품 소금 '유키시오雪鹽'
    ▲ 미야코지마의 명품 소금 '유키시오雪鹽'
  • 미야코지마를 대표하는 술 '아와모리'. '타라가와多良川' 주조장에서 만든 아와모리는 명품으로 취급받는다. 그중 '류큐오초琉球王朝'를 포함한 두 개의 브랜드가 몽드 셀렉션에서 금상과 은상을 수상했다
    ▲ 미야코지마를 대표하는 술 '아와모리'. '타라가와多良川' 주조장에서 만든 아와모리는 명품으로 취급받는다. 그중 '류큐오초琉球王朝'를 포함한 두 개의 브랜드가 몽드 셀렉션에서 금상과 은상을 수상했다
  • 타라가와多良川 주조장의 술 저장고 내부. 오키나와 지역에 있는 수십 곳의 아와모리 주조장 중에서도 타라가와 주조장은 물 좋기로 유명하다
    ▲ 타라가와多良川 주조장의 술 저장고 내부. 오키나와 지역에 있는 수십 곳의 아와모리 주조장 중에서도 타라가와 주조장은 물 좋기로 유명하다

    명품을 만들어 내는 보물섬

    미야코지마를 오면 꼭 들러 보게 되는 곳이 있다. 소금공장이다. 미야코지마에서는 일본 전역을 통틀어 가장 유명하다는 소금 '유키시오雪鹽'가 생산된다. 이 소금은 미네랄 함량이 세계 최고 수준으로, 기네스북에도 올라 있다고 한다. 또 식품 올림픽이라고 불리는 '몽드 셀렉션Monde Selection'에서 2006년부터 4년 연속 금상을 수상한 명품 소금으로도 유명하다.

    유키시오는 그 이름이 나타내듯 눈처럼 희고 입자가 매우 곱다. 생산 방식도 재밌다. 22m 아래에 집정된 해수를 펌프로 끌어올려, 뜨거운 열풍에 스프레이처럼 분사한다. 이 과정에서 2초 만에 순간 건조가 일어나 하얀 눈처럼 만들어진 소금이 바닥으로 떨어진다. 유키시오의 입자가 고운 것은 이 독특한 건조방식 때문. 이런 식으로 생산되는 소금의 양이 하루에 20톤이 넘는다.

    유키시오 공장에 가면 꼭 먹어 봐야 할 게 있다. 매장에서 파는 소금 아이스크림이다. 별미 중의 별미다. 아이스크림 자체는 별 다를 게 없다. 그런데 그 위에 뿌리는 소금 맛이 천차만별이다. 코코아, 고추냉이, 히비스커스 등 10여 종의 소금이 준비돼 있다. 하나씩 뿌려가며 맛보는 재미가 꽤나 쏠쏠하다. 그중에서도 고추냉이맛 소금이 가장 독특하고 인기가 좋은 편이다.

    미야코지마에서 생산되는 명품 중에서 술을 빼놓을 수 없다. '아와모리'라고 불리는 소주다. 아와모리는 본래 오키나와 일대에서 생산되는 소주를 일컫는데, 미야코지마에서 생산되는 아와모리는 그중에서도 맛좋기로 유명하다. 미야코지마 내에서 생산되는 아와모리 브랜드만 6개다. 일행들이 찾아간 양조장은 '타라가와多良川' 주조. 이 양조장의 역사는 50년이 넘는다. 여기서 생산되는 아와모리 중 '류큐오초琉球王朝'를 포함한 두 개의 브랜드가 몽드 셀렉션에서 금상과 은상을 수상했다.

    아와모리가 다른 지역의 술과 구별되는 가장 큰 특징은 향이다. 주조 단계에서부터 우리가 '안남미'라 부르는 인디카 종의 쌀을 사용하고 흔하게 보는 누룩이 아닌 검은 누룩(쿠로코지·黒麹)을 사용한다. 이 주조법은 600년 전 태국에서부터 전래된 주조 방식이라고 한다. 거기에 미야코지마에서 생산되는 아와모리가 좋은 평가를 받는 것은 물 때문이다. 미야코지마는 오키나와 본섬에 비해 물이 맛있다. 기본적으로 술을 빚는 쌀은 동일하지만, 물에 의해서 맛이 결정되기 마련이다. 미야코지마는 천혜의 자연조건을 활용해 명품을 만들어내는 보물섬인 셈이다.

  • ▶travel info
    Airline
    미야코지마로 가는 방법은 두 가지다. 오키나와 나하를 거치거나, 혹은 단번에 가거나. 오키나와 나하를 거치는 방법은 당연히 국제선에서 국내선을 갈아타는 방법이다. 저가항공을 비롯한 많은 항공사들이 한국에서 오키나와 나하시까지 직항을 운항하고 있으니, 일본 국내선 시간만 잘 조율하면 된다. 현재 국내에서 출발해 미야코지마로 향하는 공식 직항노선은 없다. 단번에 가는 방법은 전세기를 이용하는 방법이다. 아시아나항공이 매주 수요일과 일요일 인천과 미야코지마를 오가고 있다.

  • ACCOMMODATION
    콘페키Konpeki
    최근 이라부지마에 자리를 잡은 풀빌라다. 이라부대교가 잘 보이는 위치에 있어 전망이 좋다. '콘페키紺碧'는 감청색을 의미하는 일본어다. 투숙객의 프라이버시를 최대한 존중하면서 미야코지마의 바다를 조망할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으며, 휴식에 최적화된 인테리어에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 무엇보다 총지배인이 한국인이라는 점은 한국 관광객들에게 큰 장점이다. 콘페키의 전경과 미야코지마의 바다를 함께 조망하면서 식사를 즐길 수 있는 다이닝 공간도 추천할 만하다. 일식과 양식 조리장 두 명이 주방을 담당하는데, 수준급 요리를 선보이고 있다.   konpeki.okinawa

  • RESTAURANT
    미야코지마의 음식은 오키나와의 것들과 크게 다르지 않다. 그러나 분명히 미야코지마만의 색깔이 있다. 미야코지마에서 가장 잘 알려져 있는 토속음식점은 스무바리すむばり 식당이다. 대표적인 음식은 '미야코 소바'. 오키나와 소바처럼 밀가루를 써서 만든 하얀 면발에 깔끔하고 진한 육수를 부어 만든다. 오키나와 소바는 여타의 면 요리처럼 고명을 위에 올려서 나오지만, 미야코 소바는 면 아래에 깔아 낸다. 문어의 쫄깃한 식감이 매우 인상적인 문어덮밥도 추천 메뉴다. 1990년, 처음 식당을 열었을 때는 마을의 가장 끝자락에 위치한 식당이었다. 그래서 '논밭의 구석'이라는 뜻의 미야코지마 방언인 '스무바리'라 이름 붙였다고 한다. 미야코지마의 또 다른 맛집 메뉴는 순두부다. 미나아이야皆愛屋는 미야코지마의 대표적인 순두부 맛집이다. 순두부 정식인 '유시도후 세트'가 500엔, '유시소바 세트'가 680엔, 두부로 만든 오니기리가 150엔이다. 한 끼로 부족함이 없음에도 매우 저렴하다.

    스무바리 식당 | 沖縄県宮古島市平良字狩俣 768-4
    +81 980 72 5813 10:00~19:00 www.sumbari.com
    소바 540엔, 소키소바 780엔, 문어덮밥(타코동)860엔, 스무바리덮밥(스무바리동) 980엔

    미나아이야皆愛屋 식당 | 沖縄県宮古島市下地字与那霸 1450-62
    +81 980 76 6778 11:00부터

  • ACTIVITY
    반잠수정 '시스카이'

    미야코지마는 아름다운 산호로 유명한 섬이다. 스쿠버 다이빙을 할 줄 모른다면 반잠수정을 이용해 바다 속을 구경해 보는 것도 방법이다. 반잠수정 '시스카이'를 이용하면 미야코지마의 산호와 수중 생태계를 마음껏 관람할 수 있다. 시스카이가 이동하는 거리는 총 2.8km. 거북이의 서식지를 지나 산호지대를 유람한다. 1,000년 동안 생장한 것으로 추정되는 높이 9m의 거대 산호를 만나는 수심 20m 지점은 반잠수정 유람의 백미다. 운이 좋다면 바다뱀과 함께 산호초 사이로 거대한 상어가 숨어 있는 모습도 목격할 수 있다.
    09:00~11:00, 13:00~16:00 매시 정각 출발
    성인 2,000엔, 어린이 1,000엔
    hakuaiueno.com/seasky.html

  • 미야코지마 체험공예촌
    예부터 전해지는 미야코지마의 전통공예들을 체험해 볼 수 있는 곳이다. 이곳에서는 대표적인 미야코지마 공예인 미야코 상포, 띠 공예, 쪽염, 도예, 조개 세공, 나무 세공 등을 저렴한 가격에 체험해 볼 수 있다. 이중 미야코 상포는 바나나잎으로 실을 뽑아 만드는 전통 공예품이다. 체험공예마을은 열대식물원 내에 위치해 있어 미야코지마의 생태계도 함께 살펴볼 수 있다. 정기휴무와 체험료는 공방마다 다르니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것.
    www.miyakotaiken.com

    DRINK CULTURE
    오토리オト-リ
    미야코지마 사람들이 한국인들과 비슷하다는 이야기를 하는 이유 중 하나는 술 문화 때문이다. 미야코지마에는 '오토리'라고 불리는 음주 문화가 있다. 일종의 '파도타기'라고 생각하면 된다. 술자리에 함께한 사람들이 술을 돌려 마시는 방식인데, 술자리의 대표부터 하고 싶은 이야기를 건네고 술잔을 비우면 그 옆자리의 사람들이 돌아가면서 같은 방법으로 술잔을 비운다. 미야코지마에서는 현지인들과 친분이 생기면 오토리 술잔을 선물받는데, 음주에 자신이 없다면 포장을 뜯지 말 것. 뜯는 순간부터 '파도타기'가 시작된다.

    글·사진 Travie writer 정태겸 에디터 고서령 기자
    취재협조 오키나와관광 컨벤션뷰로 www.visitokinawa.jp/kr

  • 글·사진 제공 : 트래비 (www.travie.com)

    (※ 외부필자의 원고는 chosun.com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긴배너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