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원시자연 속 소박한 민낯이 매력적인 '태국 치앙라이'

입력 : 2016.07.08 15:49
  • 태국의 대표적 휴양지인 '푸켓'과 아시아 최고의 섬 3, 4위에 오른 '꼬사무이', '꼬따오'가 아니어도 태국엔 우리에게 미쳐 알려지지 않은 숨은 보석 같은 휴양지들이 즐비하다.

    1년 내내 서늘한 날씨를 자랑하는 태국 북부의 '치앙마이'에 비해 덜 알려졌지만, 태국 최북단 국경도시 '치앙라이(Chiang Rai)'가 바로 그런 곳이다.

    미얀마와 라오스의 국경과 맞닿아 있는 치앙라이는 해발 416m 꼭 강(Kok River) 유역에 세워진 도시로, 면적의 78%가 '산'으로 이루어져 있을 만큼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한. 원시 자연과 고요하고 소박한 경치는 편안한 쉼을 원하는 여행객들에게 그만이다.

  • 특히 치앙라이는 1262년 멩라이 왕이 '란나 왕국'의 중심으로 세워졌던 도시로, 도시 곳곳에서 역사 유적들도 만나볼 수 있어, 호기심 왕성한 여행자들에게 알찬 여행을 선사한다.

    부처의 순수성을 나타내기 위해 사원 전체가 흰 색으로 지어져 '화이트 템플(White Temple)' 또는 '눈꽃사원'으로 불리는 '왓 롱 쿤(Wat Rong Khun)'은 치앙라이의 대표적인 볼거리다. 하얀 사원과 하얀 대리석과 유리, 거울 등 사원의 아름다운 모습은 감탄을 자아낸다.

  • 지구, 물, 바람, 불을 상징하는 지붕 위의 코끼리, 백조, 사자 등 네 마리 동물, 황금으로 치장된 화장실, 연못에 노니는 하얀 물고기 등 소소한 재미도 곳곳에서 찾아볼 수 있다.

    울창한 숲, 넓은 정원과 함께 란나 왕국 스타일의 가옥과 불상, 예술품 등을 감상하고 싶다면 '매 파 루앙 예술 문화 공원(Mae Fah Luang Art & Cultural Park)'으로 가보자. 금으로 치장한 가옥인 호 캄(Haw Kham)과 수공예 티크목과 기타 장신구로 꾸며진 가옥인 호 깨우(Haw Kaeo) 등이 특히 유명하다.

  • 고산족을 만나 그들의 삶을 엿보고 싶다면 '아카족' 마을로 가면 된다. 울창한 숲 속 고지대에 살아가는 이들이 자연 속에서 살아가는 모습을 만나보는 것 또한 여행객들의 흥미를 자극한다. 태국 내의 고산족에 대한 관심이 많다면 고산족 자료를 전시해 놓고 있는 '고산족 박물관(Hilltribe Museum and Education Center)'에 들려보자. 고산족의 의상, 생활 도구를 비롯해 그들에 대한 영상도 볼 수도 있다.

  • 저녁 무렵 여는 시장 '나이트 바자(Night Bazaar)에서는 고산족들이 직접 만든 견직물이나 장식품 등 질 좋고 값이 저렴한 물건들을 구경할 수 있다. 상가 주변으로는 푸드 코트 및 길거리 음식점도 많아, 튀김, 꼬치, 밥, 국수, 쏨땀, 맥주 등 다양한 음식을 저렴하고 푸짐하게 즐길 수 있다. 저녁에는 전통 공연도 펼쳐져 장터구경 재미를 더해준다.

    치앙라이 근교 도시 '매 싸이(Mae Sai)', '치앙 쌘(Chiang Saen)', '치앙 콩(Chiang Khong)' 등은 일찍 출발한다면 하루 만에 다녀올 수 있어 여행 재미를 더욱 풍성하게 해준다.


  • <사진 태국관광청, 필리핀관광청, 베트남항공, 이탈리아관광청(www.enit.it), 프랑스관광청(kr.france.fr), 스위스정부관광청(www.MySwitzerland.co.kr)>

    조성란 기자  tournews21@naver.com

  • 글·사진 제공 : 투어코리아
    (www.tournews21.com)

    (※ 외부필자의 원고는 chosun.com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긴배너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