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포토] 임진각의 새로운 관광명소! 내일의 기적소리

입력 : 2016.12.26 18:41
  • 전쟁의 상흔이 고스란이 간직된 '독개다리'가 임진각의 새로운 관광명소 '내일의 기적소리'로 재탄생했다. 원래 독개다리가 있는 지역은 출입 및 사진촬영이 금지된 민간인통제구역이지만 '내일의 기적소리'로 재탄생하면서 별도의 절차 없이 드나들 수 있게 됐다. 지난 20일 새로이 개장한 '내일의 기적소리'의 모습을 사진으로 담았다.

  • 지난 20일 임진각의 새로운 관광명소 '내일의 기적소리'가 개장했다.
    ▲ 지난 20일 임진각의 새로운 관광명소 '내일의 기적소리'가 개장했다.
  • '내일의 기적소리'는 과거·현재·미래 구간으로 나눠져 있다. 입구 부분인 과거 부분은 옛 경의선 철도 내부의 모습이 재현돼 있다.
    ▲ '내일의 기적소리'는 과거·현재·미래 구간으로 나눠져 있다. 입구 부분인 과거 부분은 옛 경의선 철도 내부의 모습이 재현돼 있다.
  • 현재 구간에서는 옛 경의선 철길을 걸으며 임진강 일대의 생태계를 만나볼 수 있다.
    ▲ 현재 구간에서는 옛 경의선 철길을 걸으며 임진강 일대의 생태계를 만나볼 수 있다.
  • '내일의 기적소리'의 미래구간은 2층으로 돼 있다. 특히 2층에서는 임진강 일대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전망대가 마련돼 있다.
    ▲ '내일의 기적소리'의 미래구간은 2층으로 돼 있다. 특히 2층에서는 임진강 일대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전망대가 마련돼 있다.

  • 미래구간 2층 전망대에서 바라본 임진강 일대의 모습
    ▲ 미래구간 2층 전망대에서 바라본 임진강 일대의 모습

  • '내일의 기적소리' 에서는 끊어진 경의선 철길, 총탄 자국 등 전쟁의 흔적을 볼 수 있다.
    ▲ '내일의 기적소리' 에서는 끊어진 경의선 철길, 총탄 자국 등 전쟁의 흔적을 볼 수 있다.
긴배너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