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자연이 그린 풍경화, 순천만

입력 : 2018.01.22 11:08
  • 전남 순천만에 노을이 깔리면서 S 자 형태의 수로가 빛나고 있다. 순천만은 1990년대만 버려진 채 방치됐으나 시민과 시민단체, 지자체의 노력으로 생태계가 보전돼 2006년에는 국내 연안 습지로는 처음으로 국제적인 습지에 관한 협약인 람사르 협약에 가입해 국내외에 알려졌다. 순천만을 비롯한 서남해안 갯벌은 다양한 동식물이 서식하는 생명의 보고로 주목받고 있다.
  • 전남 순천만에 노을이 깔리면서 S 자 형태의 수로가 빛나고 있다. 순천만은 1990년대만 버려진 채 방치됐으나 시민과 시민단체, 지자체의 노력으로 생태계가 보전돼 2006년에는 국내 연안 습지로는 처음으로 국제적인 습지에 관한 협약인 람사르 협약에 가입해 국내외에 알려졌다. 순천만을 비롯한 서남해안 갯벌은 다양한 동식물이 서식하는 생명의 보고로 주목받고 있다.
  • 전남 순천만에 노을이 깔리면서 S 자 형태의 수로가 빛나고 있다. 순천만은 1990년대만 버려진 채 방치됐으나 시민과 시민단체, 지자체의 노력으로 생태계가 보전돼 2006년에는 국내 연안 습지로는 처음으로 국제적인 습지에 관한 협약인 람사르 협약에 가입해 국내외에 알려졌다. 순천만을 비롯한 서남해안 갯벌은 다양한 동식물이 서식하는 생명의 보고로 주목받고 있다.
  • 전남 순천만에 노을이 깔리면서 S 자 형태의 수로가 빛나고 있다. 순천만은 1990년대만 버려진 채 방치됐으나 시민과 시민단체, 지자체의 노력으로 생태계가 보전돼 2006년에는 국내 연안 습지로는 처음으로 국제적인 습지에 관한 협약인 람사르 협약에 가입해 국내외에 알려졌다. 순천만을 비롯한 서남해안 갯벌은 다양한 동식물이 서식하는 생명의 보고로 주목받고 있다.
  • 전남 순천만 습지를 찾은 관광객들이 갈대밭 사이로 난 데크를 걸으며 겨울의 정취를 만끽하고 있다. 순천만은 1990년대만 버려진 채 방치됐으나 시민과 시민단체, 지자체의 노력으로 생태계가 보전돼 2006년에는 국내 연안 습지로는 처음으로 국제적인 습지에 관한 협약인 람사르 협약에 가입했다. 지난 한 해 900만 명이 찾아 한국을 대표하는 생태 관광지로 거듭나고 있다.
  • 평화로운 모습의 전남 순천만 습지. 순천만은 1990년대만 버려진 채 방치됐으나 시민과 시민단체, 지자체의 노력으로 생태계가 보전돼 2006년에는 국내 연안 습지로는 처음으로 국제적인 습지에 관한 협약인 람사르 협약에 가입해 국내외에 알려졌다. 순천만을 비롯한 서남해안 갯벌은 다양한 동식물이 서식하는 생명의 보고로 주목받고 있다.
  • 전남 순천만 습지의 갈대가 오후의 늦은 햇살을 받으며 바람에 흔들리고 있다. 순천만은 1990년대만 버려진 채 방치됐으나 시민과 시민단체, 지자체의 노력으로 생태계가 보전돼 2006년에는 국내 연안 습지로는 처음으로 국제적인 습지에 관한 협약인 람사르 협약에 가입했다. 지난 한 해 900만 명이 찾아 한국을 대표하는 생태 관광지로 거듭나고 있다.
  • 평화로운 모습의 전남 순천만 습지. 순천만은 1990년대만 버려진 채 방치됐으나 시민과 시민단체, 지자체의 노력으로 생태계가 보전돼 2006년에는 국내 연안 습지로는 처음으로 국제적인 습지에 관한 협약인 람사르 협약에 가입해 국내외에 알려졌다.
/
  • 연합뉴스
긴배너영역